전주천과 담배와 해오라비와 
  새벽펀지 20 또 첫눈 
  새벽편지 19. 곯은 씹에 젓국 치듯 --김영춘 선생께 ... 
  새벽편지 18. 태산처럼 쏟아지는 잠 2. 2004-06-14 0... 
  새벽편지 17. 태산처럼 쏟아지는 잠 1. 2004-06-03 1... 
   
  삶과 죽음이 다른 것이 아니다 
  희망이 없다구요? [1]
  간도, 우리 땅 
  미국과 한반도의 핵 
  파리를 조문한다 
 
  쓸쓸함의 깊이를 가늠하는 시-김영춘 발문 
  『암시랑토앙케』선생님 신작시집 
  <이순신의 꿈> 이병초 
  강인한 시인의 대표시와 연보 
  신년칼럼] 살던 대로 살지 맙시다 / 백낙청